5천원 vs 2만원대 강화유리필름 대결. 프로콤 - 아이폰7 풀커버 강화유리 필름 리뷰

스마트폰을 새로 사서 강화유리필름을 찾아보실때, 한번 정도는 들어봤을 프로콤의 강화유리 입니다. 흔한 제품들보다 가격대가 더 나가서, 호기심에 살펴봤던 기억을 하고 있는데요. 오늘 다룰 제품은 그 중에서도 프리미엄 라인 가격대의 강화유리 필름 입니다.






환경을 생각하는 재생지의 포장지.

개인적으로는 하얀 코팅의 종이보다 더 고급스러워 보입니다.




박스를 열어보니, 안쪽에 설명서가 자세히 써있었습니다.




밑에 뭐가 있다는 문구를 보고 한번 열어봤더니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일부 모델에 한해라고 써있었으며, 아이폰7 은 해당되지 않습니다.



설치도구 라고 써있습니다.



뒷면에는 그림의 설명서가 또 그려져 있습니다.



설치도구의 내용물은 알콜솜, 극세사솜, 먼지 제거 스티커 입니다.



이제 강화유리필름을 꺼내보겠습니다.



저런 모양의 케이스에서 제품을 꺼내니,

꼭 지갑에서 지폐를 꺼내는 느낌이 드네요.



여기서 재미있는 비교 대결를 한번 해봤습니다.

왼쪽은 국내 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있는 무명의 가장 저렴한 5천원 짜리 강화유리. (택배비 포함)

오른쪽은 프로콤의 풀커버 강화유리 필름 입니다.



일단 겉모습부터 차이가 드러나네요.

왼쪽의 저렴한 강화유리 필름은 커버해주는 부분이 딱 액정과, 홈버튼 주변 일부분 입니다.

오른쪽의 제품은 아이폰 전면을 다 보호해주네요. 제품명이 그래서 풀커버 인가 봅니다.



자세히 한번 봐보겠습니다.




위쪽을 잡아당기라고 하네요.

그러면 강화유리필름과 그 뒤에 받침대 부분이 분리되는 모양입니다.



양쪽 강화유리필름에 물방울을 한번 떨어뜨려보았습니다.





왼쪽 물방울이 더 펑퍼짐하게 퍼진 것 같은 느낌인데요.




사실 봐도 잘 모르겠네요. 제가 필름 전문가가 아니라서,

물방울 모양이 다르다고 어쩐지도 잘 모르겠고, 스크래치 테스트 해보기엔 무섭고.. 

그래서 그냥 바로 붙여보겠습니다. -_-




동봉된 알콜솜으로 먼저 닦아줍니다.




그 다음은 마른 천으로 남은 알콜을 닦아내줍니다. 



깨끗하죠?

먼지가 그새 가라앉으면, 먼지 제거 스티커로 제거해주시면 됩니다.



뒤에 Peel off 를 당겨서 분리해주면 됩니다.



각도를 잘 재서, 잘 붙여줍니다.



강화유리필름을 붙인 모습입니다.

아이폰7 하고 오차없이 100% 매치가 되어서, 필름이 붙어있는지도 모르겠네요.




필름 두께만큼 튀어나와서, 홈버튼 누를때 느낌이 살짝 달라지긴 했습니다.

그전에는 민둥산에 터치만 되는 느낌이였으면, 지금은 홈모양이 파여서 버튼 누르는 느낌이 납니다.




옆면에서 바라본 모습



위에서도



아래에서도 바라본 모습입니다.


사실 아이폰 7의 경우 평면 디스플레이 이기 때문에, 저가 필름도 잘 붙어서 비교 대결에서 엄청난 차이가 나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프로콤 제품의 장점은 갤럭시 같은, 요즘 플래그쉽 스마트폰처럼 테두리가 곡면인 제품에서 더 빛을 발합니다.

저가 강화유리 필름의 경우 제대로 맞질 않아, 곡면 끝부분이 붕 뜨거나, 필름 사이 기포 자리가 생기거든요.

프로콤 제품은 가격이 조금 나가지만, 그런 오차가 거의 없다고 합니다.

설사 있다하더라도,

 즉시 새 제품으로 AS가 되며,

주변 프로콤 매장으로 오시면 부착 서비스도 해주고 있다고 하니, 충분히 그 몸값을 하는 것 같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한번 구경 가보세요. 아래 링크 있습니다.



- 본 리뷰는 제품을 무상제공 받아 사용후 작성되었습니다.

- 가감없이 리뷰하여, 구매자께 충분히 참고자료가 될 수 있도록 자세하게 작성하였습니다.




▶ '리뷰하는 고양이|뷰잉캣'의 게시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BY-NC-SA) 저작권법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블로그 내용은 퍼가셔도 좋습니다. 원문 출처만 함께 남겨주세요. 

▶ 추천 은 로그인 없이도 눌러주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다른 사람들이 흥미롭게 읽은 이야기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