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밥상 새우축제 혼밥 후기

브랜드가 운영하는 한식뷔페에는 CJ의 계절밥상, 이랜드의 자연별곡, 신세계의 올반, 풀잎채의 풀잎채가 있습니다. 이중 현재 계절밥상에서 새우축제 기간이라고 하여, 새우 관련 요리를 무제한에 제공하고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가격은 평일 런치 14,900원, 디너와 주말은 23,900원 입니다. 




전주 계절밥상은 시내 CGV 건물 1층에 같이 있습니다.

입구로 들어와서 쭉 직진 하면 됩니다.





새우축제 기간에 나온 메뉴로는 새우 소금구이, 마라 새우구이, 새우 초무침, 얼큰 새우탕, 간장 새우장, 랍스터장, 이며,

돼지고기, 닭고기 구이도 있습니다.



런치와 디너의 가격차이가 엄청 납니다.

물론 나오는 요리의 가짓수는 다르지만, 가성비를 생각하면 런치가 좋아보입니다.


요즘 치킨 1마리 배달시켜 먹어도 18,000원 정도 하는데, 

13,900원에 새우 요리, 돼지고기, 치킨, 각종 디저트 무제한 뷔페가 나오니 런치로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런치타임은 매장 오픈 ~ 17시 까지 입니다.




한가한 시간대를 찾아서 15시에 왔습니다.

15 ~ 17시 까지 2시간에도 런치 가격이 적용됩니다.



음식을 담기전에 매장부터 둘러봤습니다.



먼저 돼지고기 요리 코너



크림소스와 보리로 만든 크림 버무리.

빠에야 요리를 응용한 것 같은데, 맛은 그냥 크림 맛입니다.



살짝 매콤하고 달달했던 고추장 삼겹살. 

맛은 괜찮았는데, 고기가 차게 식었습니다.

음식이 차니 2점 먹고 안먹었습니다.



쌈장 닭구이라는데, 우리가 고기 먹을때 찍어먹는 쌈장 맛은 안납니다.

양념이 옆에 있는 고추장 삼겹살 보다 더 나았습니다.



전은 막 부쳐서 따숩게 먹어야 맛있는데,

이것도 다 식어서 기름만 눅눅하게 먹었습니다.



이것 때문에 찾아온 새우축제. 새우 소금구이 입니다.

런치에는 기본 소금구이, 디너에는 마라 소금구이가 제공됩니다.


새우구이는 원래 맛이 없을 수가 없는데, 먹어보고 실망했습니다.

이유는 아래 시식 접시에서 설명해두겠습니다.



70% 정도 완숙된 계란 후라이



이건 그냥 감자 으깬거




칵테일 새우 초무침.

차갑고 새콤한 맛.



개인적으로도 좋아하는 잡채요리.

하지만 식당에서 나오는 반찬 잡채처럼 다 식었습니다.

요리가 식은 정도가 아니라, 냉장고에서 막 꺼낸것처럼 차가웠습니다.

얼음 위에 접시가 놓여져 있어서 그런 것 같던데,  왜 잡채를 이렇게 보관하는지...



얼큰 새우탕면은 벨을 눌르면, 직원분이 요리해줍니다. 

걸리는 시간은 대략 5분정도 입니다.



많이 들어온 충무김밥. 김 안에 밥만 있습니다. 

참기름, 깨 좀 넣고 고소하게 향을 냈는데, 먹어보니 그냥 그렇네요.

만든지 좀 되서 김도 흐물흐물 하고, 밥은 굳어서 뭉쳐져 있었습니다.




두부 김치인데, 두부는 안보였던..

대신 돼지고기와 김치로 담아왔습니다.

그나마 미지근해서 먹을만 했던 요리중 하나 입니다.




죽순 볶음 요리인데, 죽순은 거의 없습니다.

짧조름한 볶음 우동인데, 이건 새로 요리되어 나와서 따뜻하니 괜찮았습니다.



그냥 깍뚜기 볶음밥입니다.

여러분이 상상하시는 그 맛입니다.



떡볶이 양념은 맛있었습니다.



그나마 괜찮았던 순살치킨 입니다.

간장 치킨 맛이 나며, 막 튀겨나오는 타임이라 몇 번을 담아다 먹었습니다.








이북식 김치말이국수.

돼지고기 구이와 같이 먹으면 일품이라고 합니다.




평범했던 간장 새우장.

랍스터장은 디너 메뉴라 못 먹어봤습니다.




마실거리는 커피, 수정과, 쌀눈차, 과일쥬스, 탄산음료가 있습니다.




디저트 종류는 많진 않습니다.



아이들 메뉴라는 꼬마 주먹밥.

방울 토마토만 합니다.



꼬마 핫도그.




호떡은 빵이 좀 두꺼워서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즉석에서 구워주니까 맛은 있습니다.




김부각에 위에 재료들을 얹혀서 먹는 별미 한식이라고 합니다.

티비에서 어떤 연예인이 이렇게 먹었나요?



매장 한바퀴 둘러보고, 이제는 시식 타임.

첫 접시는 맛보기로 1~2개씩만 집어왔습니다.



1 접시.

고추장 삽결살 구이, 두부 김치, 크림 보리 버무리, 

잡채, 새우 초무침, 충무김밥.


전부 음식이 찹니다.

돼지고기 구이 같은건 따뜻할 줄 알았는데, 이미 식어있네요.

첫 접시에서 제일 맛있었던건 옥수수 스프.



2접시.

이북식 김치국수.


김치국수에 참기름향이 나서 고소합니다.

토핑에 으깬 두부와 오이가 독특합니다.

취향에 따라 청양고추 듬뿍 넣어 먹으면 맛있습니다.



3 접시.

김부각 + 토핑, 간장 새우장, 김 절임, 순살 치킨, 떡볶이,

호떡, 연근.


기대했던 간장 새우장. 간장 맛이 좀 연합니다. 

순살치킨의 맛은 간장치킨 맛이 납니다. 타이밍이 좋아 갓 튀겨나온 치킨을 먹었습니다. 3접시에서 제일 맛있었습니다.


김부각은 마마무가 이렇게 먹어서 유행이라구요?

김부각에 토핑 올려먹는 것은 제 입맛엔 그닥.. 김부각은 김부각인채로 그냥 먹어줘.




4접시.

본격 새우요리로 담아왔습니다.

새우 소금구이, 죽순 볶음 우동, 계란 후라이, 과일, 치킨.


가장 기대했던 새우 소금구이. 

13,900원에 무제한 뽕 뽑을려고 왔는데, 새우가 차디찹니다.

보통 대하 소금구이 먹으면 머리만 따고 껍질채 그냥 먹는데, 

이건 한번 구웠던 새우가 식으니 껍질이 단단해져서 그럴수가 없네요.

당연히 속에 새우살도 식어서 퍽퍽해졌습니다.

여기에 담아온 새우만 먹고 더 안먹었네요.

계란 후라이도 이뻐서 담아왔는데, 다 식어서 굳었습니다.


음식이 일단 따뜻하고 봐야하는데..

여러모로 실망합니다.



5접시.

얼큰 새우탕면.


이건 주문해야 나오는 요리라 따뜻합니다.

칵테일 새우가 몇마리 들어있고, 면발은 얇고 부드럽습니다. 

숙주와 같이 섞여있습니다.


향은 새우탕 컵라면에서 나는 향과 똑같습니다.

그런데 맛이 새우탕 컵라면에 스프를 반만 넣은 느낌입니다.

육수 맛이 밍밍합니다.


육수가 맛이 없으니, 자연스레 면발도 매력이 없네요.



과일이 그냥 제일 먹을만 하네요.



한줄 평 : 제대로 된 국밥집 가서, 국밥 한 그릇 먹는게 낫다.


계절밥상 가기전에 네이버 블로그 열 댓 개 찾아봤습니다. 전부 다 협찬이라 좋은 말만 써있더군요. 새우가 무제한이고, 고기가 무제한이면 뭐할까요? 음식이 차서 손이 안가는데.. 한식뷔페는 처음 가봤는데, 음식이 이렇게 차게 나오면 런치 가격 14,900원도 아깝습니다. 계절밥상 말고도, 다른 뷔페도 한번씩 가볼려고 했는데 관심이 뚝 떨어졌습니다. 그나마 진짜 '한식' 뷔페라고하는 풀잎채 정도만 가볼려고 합니다. 제가 나물 덕후라..


이 글을 보시는 여러분께서 굳이 한번 가겠다면, 한가한 시간대보다는 식사시간에 예약하고 가시길 추천합니다. 그러면 사람은 좀 붐벼도 대신 따뜻한 음식이 제공되겠지요. 한가한 시간대에 왔더니 음식 회전이 안되서 차디 찹니다.


아! 혼밥 후기는 뷔페는 혼밥 하기 편합니다. 음식을 앞에 두고 다른 테이블 쳐다보지도 않구요. 다른 사람들도 별로 관심없습니다. 제가 갈때만해도 5 테이블 정도 있었는데, 3 테이블이 혼밥 하는 사람들 이였습니다. 오히려 맛집이라고 불리는 동네 식당들이 2인 이상 아니면 안받아줘서, 혼자 2인분 시키고 먹은 경우가 있습니다. 




▶ '리뷰하는 고양이|뷰잉캣'의 게시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BY-NC-SA) 저작권법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블로그 내용은 퍼가셔도 좋습니다. 원문 출처만 함께 남겨주세요. 

▶ 추천 은 로그인 없이도 눌러주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다른 사람들이 흥미롭게 읽은 이야기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8.11.06 12:41
    비밀댓글입니다
    • 그래도 따뜻하게 먹으면 돈값할 것 같습니다. 제가 한가한 시간대에 찾아가서 그랬을 지도 모르겠어요.
  1. 새우축제라니 ㅠㅠ 진짜 이번 계절밥상 메뉴 못가는게 너무너무 슬퍼요 ㅠㅠ
  2. 가려면 배 텅 비우고 가야겠어요1
    맛있는 게 너무 많으니까요ㅠ.ㅠ
    제가 못먹는 새우구이.. 없어서 못먹는 새우구이..^^....ㅎ
    • 따뜻하게 먹으면 돈값할 것 같습니다. 제가 한가한 시간대에 찾아가서 그랬을지도 모르겠어요.
  3. 새우라니! 너무 멀리 살아서 아쉬운 1인입니다.
  4. 오 뷔페혼밥 !멋지십니다